에어뷰 : 비행기 · 항공사 · 여행

반응형

대한항공 조원태 회장이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을 통합하려고 하는 내용에 대한 글

 

대한항공 조원태 회장, 통합 LCC 기반은 "인천국제공항" 발표

 

IATA(국제항공운송협회) 연차총회 참석차 카타르에 방문한 

대한항공의 조원태 회장의 통합 LCC에 대한 기자회견 발표에 

국내 항공업계가 술렁이고 있습니다.

진에어-에어부산-에어서울을 통합한다는 내용은 2020년부터 나왔지만,
당시 산업은행이 발표했던 ‘대한항공과 아시아나항공 통합 추진’이라는 보도자료에서는

 통합 LCC 설립 시 ‘세컨드 허브’를 구축한다는 내용이 있었습니다.


하지만 오늘 조원태 회장이 발표한 내용은 

LCC는 “진에어” 브랜드로 통합하며 인천 국제공항(ICN)을 허브로 하고, 

김해국제공항(PUS)을 두 번째로 중요하게 생각한다는 것입니다.

이것은 완전히 다른 내용으로, 

결국 부산을 기반으로 지역항공사 역할을 하던 에어부산이 

기반을 서울로 옮겨가는 형태가 되었습니다.

부산시와 지역연대가 

에어부산이 이렇게 통합 후 떠나가는 과정에 대한 우려를 지속적으로 표했지만, 

지금의 산업은행은 대한항공의 결정에 이의를 제기할 생각이 없어 보입니다.

 

통합 LCC에 대한 산업은행의 입장


산업은행은 대한항공-아시아나항공의 기업결합에는 관여하지만, 

그 자회사인 LCC의 본사를 어디로 정하는 지에 대해서는 

의견을 밝힌 적도 없고, 그럴 권한이 없다고 선을 그었습니다.

 

반응형


통합 LCC의 거점 결정은 해당 기업의 주총 결정 사안으로 보고 있으며, 

더 이상 개입할 의지는 없어 보입니다.

대한항공이 주도한 기자회견 발표는 아니지만, 

어쨌든 외국 기자회견에서 이렇게 발표한 것은 

대한항공도 웬만해서는 결정을 바꿀 생각이 없어 보입니다.

 

대한항공, 아시아나 기업결합.. 가장 큰 걸림돌은?

 


조원태 회장은 해외 기업결합 심사에서 가장 중요한

미국과 유럽 경쟁 당국에 대한 승인을 

올해 안에 받아내겠다는 의지를 보였습니다.


일단 아시아나항공과 합병을 한 이후에 통합 LCC도 처리가 될 텐데, 

대한항공과 한진그룹은 사기업이기 때문에 

정부의 입김으로 통합 LCC의 거점에 영향을 주는 것은 어려워 보입니다.

부산시와 관련 지역 연합들은 

에어부산만 별도로 매각하는 방향을 언급하고 있지만..


대한항공 측에서는 

김해공항에서 큰 경쟁 상대가 될 에어부산을 놓아줄 가능성이 낮습니다.

 

진에어 + 에어부산 + 에어서울, 통합 LCC의 규모는?

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의 비행기 보유수를 보여주는 가로막대 그래프
진에어 & 에어부산 & 에어서울 비행기 보유수 / @airviewkorea.com

 

  • 진에어, 총 26대 : B737-800 2대 / B737-900 2대 /  B777 4대 보유
  • 에어부산, 총 25대 : A321 CEO 12대 / A321 NEO 5대 / A320 8대 보유
  • 에어서울, 총 6대 : A321 CEO 6대 보유

3개 항공사가 "진에어로" 통합되면, 현재 기준으로 57대 비행기를 보유하게 되며,

동북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저가항공사(LCC, Low Cost Carrier)가 될 수 있습니다.

 

물론 아직 합병이 확정적이지 않고, 합병까지 시간이 꽤 남았기 때문에 

변수가 많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.

 

지금 예정대로

진에어 + 에어부산 + 에어서울

통합 LCC가 탄생할까요?

 

 

에어뷰 홈페이지 링크 소개

그리드형

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비밀글모드